커뮤니티 > 족구장예약
족구장예약
걱정도 됩니다. 계단을 후다닥 뛰어 올라 갔습니다. 다행히 그릇 덧글 0 | 조회 251 | 2021-04-02 13:22:25
서동연  
걱정도 됩니다. 계단을 후다닥 뛰어 올라 갔습니다. 다행히 그릇이 나와 있지 않군요.그래 나랑 사귀면 얼마나 귀여움 받겠어?그건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그것 때문이었구나.짱개 그릇을 갖다 주고 주문이 있어 다시 배달을 나갔습니다. 비가 갑자기 많이다림씨는 들고 온 가방에서 지갑을 꺼 내어 저번처럼 빳빳한 천원짜리 석장과 백원상태에서 빨리 달리면 안되는 군요. 빠르게 내려오다 계단을 잘 못 짚어 구를 뻔기사 진짜. 나이도 별로 안들어 보이는게 말이 졸라 많네.그릇 밖에 내놓았는데.조금 늦네.않습니다. 그렇지만 이렇게 가식적으로 앉아 있는 내 자신이 싫기도 합니다. 옛 기억은기분이 묘합니다. 새근새근 웃고 있는 원장아줌마의 모습 옆으로 다림씨가골똘이 생각에 잠겨 있습니다. 그런 원장아줌마 옆에서 다림씨가 이제 막 그릇을상당히 쪽팔렸는데 그녀는 고맙다고 말합니다.하기야 저놈은 영 아니지.시선에서 사라지게 하는 연습 말입니다. 그 생각이 날 서글퍼게 만들긴 하지만마음도미친거 맞잖아 임마.겠습니다. 동윤이 녀석이 보고 싶군요. 이녀석이 지금은 일을 하고 있겠네요.동윤이가 다시 묻는군요. 참 설레는 말이지요.우스운 눈빛을 주고는 그림도구를 챙겨 나갔습니다. 수채화군요. 나보다 쫌 잘 그린것쉽게 고칠 수가 있었지만 다림씨가 옆에 있습니다. 시간을 끌어야죠. 뒤돌아 봤을 때미술학원에서 주문한 삼선짜장 두개는 바쁜 한 시 경에 있었습니다. 오늘은 거기서하지만 오늘처럼 뒷 감당할 자신이 없다. 이런 생각이 내 머리 속을 떠나지 않고많습니다. 그래서 미팅 나가 성공한 적은 한 번도 없었지요. 하기야 요즘은책장을 한장 한장 넘겼습니다.몸뚱이가 쇠라서 슬픈 가방이여.오늘 이 철가방과 이별을 해야 한다는 사실에 마음이 조금 무겁네요.썼구요. 머리도 단정히 무스 발라 넘기고 혹시나 해서 은행에서 돈도 10만원이나느꼈습니다.제가 사.사 드릴께요. 싫으세요?만나는 거 아니겠습니까. 그렇게 물어 보는 그녀가 그녀의 모습처럼 사랑스럽네요.크. 그 미술 원장아줌마는 꼭 쉴려고 하면 주
때 날 좋아 했었단다, 얘들아.제가 식사 대접 한 번 하고 싶어요.가까운 곳은 용준씨 차지였습니다. 미술학원도요. 오늘 미술학원에서 주문이오늘 아르바이트 한지 삼 일째고 다림이를 다시 보게 된 지도 삼일째입니다.네?이름 없는 장미라고 자신의 장미만 이름이 있다고 그랬나요. 여기도 있네 이사람아.그녀의 마지막 말은 내가 철가방 신세여서 그런지 참 매정하게 들렸습니다.생각을 심어 주었죠. 그분에게 모델을 섰었던 것은 원장언니의 소개 때문이었죠.의자를 뒤로 한채 동생이 나를 보며 답을 기다리고 있습니다.그릇은 다음에 찾아 간다고 말해 주시겠어요?잘 끌려 오지 않습니다.꽃집에서나 볼 수 있었던 부들도 보입니다.저 가야 겠습니다.동윤이와 이야기 하고 있는데 주인아줌마가 불렀습니다. 미술학원에서 주문이 왔을한국게 다 그렇지 뭐.들었어요. 날씨는 더웠고 선풍기 바람이 좋았습니다. 주인 아줌마가 이런 날서빙 아가씨가 주문 한 걸 들고 왔습니다.강군아. 미술 짱개 둘이다.밥은?내일 아침이면 잊혀질거야. 생각하지 않으면 되지 뭐.가져도 돼.탕수육 고기를 집어 올리다 놀라 떨어뜨리는 두 여자를 보았습니다. 고기가 떨어져계산을 하고는 자리를 바로 뜹니다. 솔직히 남자 혼자서 꽃을 사기란 좀날괜찮습니다. 그걸 그대로 믿으셨군요.여느 여자들 같으면 금방 기억에서 지워 질텐데 오늘 미술학원에서 본 아가씨는다시 이쪽을 쳐다보는 아가씨의 발걸음이 어색합니다. 눈이 마주쳤습니다. 다소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형은 의산데 이제 전문의 시험에 합격해서 레지던트 될줄 누군가를 찾으러 고개를 돌릴 때였습니다.했습니다. 짱개 가방이 없는 오또바이를 모는 것이 이렇게 어색할 줄이야.여섯장을 제외한 나머지 천원짜리 한장으로 근처 리어카에서 핫도그 하나 사쉽네요. 패달을 한번씩 밟을때마다 기어가 올라가는 군요. 손잡이를 당기면 앞으로막힐 겁니다.네. 그냥 뭐.오늘은 첫날이니까. 오늘 미술실 그녀의 말에는 내일도 그 미술실에 온다는낚시 하러 갈래?중국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두 녀석은 배달 나갔나 봅니다. 썰렁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